2019 SIAS Special Report
304. 로이코 - B&W / 매킨토시 / LINN / Clear Audio

로이코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112 로이코빌딩
02-335-0006

1989년 업력이 시작된 로이코는 2024년 창사 35주년을 맞이했습니다. 이번 서울국제오디오쇼에서는 새로운 브랜드와 신제품들을 대거 출품하며, 현장에서 35주년 특별 할인과 세미나, 그리고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하니, 오디오쇼에 참가하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로이코 부스에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국내 하이엔드 오디오 업계의 가장 크고 오래된 줄기, 로이코와 출품 브랜드들을 소개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회사 개요

공식적인 로이코의 창립 연도는 1989년 이지만, 역사가 시작된 기점을 살펴보기 위해서는 한참을 더 거슬러 올라가야 합니다. 미국 LA 소재의 하이엔드 오디오 딜러였던 '로열 사운드'가 그 전신으로, 1975년 '매킨토시'의 딜러십을 아시아 최초로 획득하며 오늘날 국내 최고의 수입원중 하나인 로이코에 이르게 됩니다.

매킨토시와의 연은 수십년간 지속되며 그 어떤 파트너십 보다도 돈독한 관계가 유지되고 있으며, 몇해 전 같은 매킨토시 그룹 산하의 '소너스 파베르'의 국내 공식 수입원이 되며 '매킨토시 그룹 사운드'라는 핵심 가치를 소비자분들께 전달해 드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Mcintosh & Sonus Faber

취급 브랜드들과의 오래고 강력한 유대만큼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이 진심인 기업으로, 로이코는 1989년 창사 이래 독자적인 AS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사 제품을 사랑해 주시는 분들과 제품의 지속적인 가치 유지를 센터 운영으로 수 십 년간 쌓인 데이터와 노하우, 그리고 시대를 초월한 방대한 분량의 스페어 파츠는 회사의 가장 큰 자산중에 하나로, 고객분들이 제품을 믿고 구매하실 수 있는 강력한 원동력이 됩니다.   

로이코 A/S 센터 전경

그 외에도 Dan D'agostino, Paradigm 와 다수의 하이엔드 브랜드를 취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해외 오디오씬에서 가장 뜨겁게 회자되는 이슈와 트렌드를 캐치하고 가장 발 빠르게 국내 시장에 소개하는 동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취급 브랜드와 신제품들에 대해서는 아래에서 자세히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본사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쇼룸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로이코의 취급 제품이 궁금하신 분들은 언제든지 청음 예약 후 쇼룸에서 그 진가를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참가 브랜드

Jeff Rowland

Jeff Rowland

 

 

▲ 304호 로이코 부스 전경

 

 

▲ 304호 로이코 부스 메인 시스템

 

 

▲ 린 네트워크 플레이어 Selekt DSM

 

 

▲ 클리어오디오 턴테이블 Master Innovation

 

 

▲ 매킨토시 프리앰프 C2600

 

 

▲ 매킨토시 모노블럭 파워앰프 MC462

 

 

▲ B&W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802D3

 

또 로이코 부스이다. 하지만 301호와 달리 로이코가 지금 현재 가장 들려주고픈 사운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304호는 린의 네트워크 플레이어 Selekt DSM(카탈리스트 DAC 업그레이드 모델), 클리어오디오의 턴테이블 Master Innovation, 매킨토시 프리앰프 C2600, 모노블럭 파워앰프 MC462, 그리고 B&W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802D3를 매칭했다.

 

 

▲ 304호 로이코 부스 전경

 

Selekt DSM으로 들어본 빌리 조엘의 ‘Piano Man’은 음들이 호방하고 시원시원하게 유닛에서 빠져나오는 모습이 일품. 음수가 많고 빽빽한 점도 눈길을 끌었는데, 카탈리스트 DAC으로 업그레이드한 덕분에 해상력이 더욱 높아지고 매끄러워진 모습이 확연했다. 수사네 룬뎅(Susanne Lundeng)의 ‘고향’은 ‘온기’와 ‘풍윤’이라는 바이올린의 텍스처가 리얼하게 전해져 가슴이 저릿했다.